바늘로 찌르는 듯한 통증, 대상포진



극심한 통증으로 어르신들을 두렵게 하는 질환이 있어요.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름, 대상포진이지요. 발진이 띠 모양으로 생긴다고 해서 대(帶)상포진이라는 이름이 붙었어요. 건강한 노후 생활을 위협하는 병, 대상포진에 대해 알아볼게요.


  • 대상포진이란?

대상포진은 피부에 발진이나 물집과 함께 통증이 동반되는 바이러스성 질환이에요. 신경에 바이러스가 침투하여 병을 일으켜요. 혹시 어렸을 때 수두에 걸린 적이 있나요? 아니면 수두 예방접종을 한 적이 있나요? 그렇다면 수두를 발생시킨 바이러스가 몸속 신경절에 숨어있어요. 면역력이 떨어지면 신경을 따라 이동하며 활동을 시작해요. 이 바이러스를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라고 해요. 수두와 대상포진은 사실 같은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환이에요. 

대상포진은 60세 이상의 성인에서 많이 나타나요. 하지만 젊은 사람도 과로, 스트레스, 다른 질환 등으로 면역력이 저하되면 대상포진이 생길 수 있어요.


  • 대상포진의 증상


대상포진은 몸의 한쪽에만 나타나는 통증으로 증상이 시작돼요. 아프거나 화끈거리는 느낌이 드는데, 처음에는 단순한 근육통이나 다른 질환으로 오해하고 병원을 찾지 않는 경우가 있어요. 통증이 시작되고 며칠 뒤부터 발진이 나타나요. 피부에 붉은 반점이 보이고 곧 물집으로 변해요. 그리고 여드름처럼 고름이 차다가 딱지로 변해요. 물집은 몸통을 길게 감싸는 모양으로 번지고 신경절을 따라 한쪽 몸에서만 나타나요. 열이나 두통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어요. 

  • 대상포진의 진단과 치료


병원에서는 의료진이 수두에 걸렸던 적이 있는지, 수두 예방접종을 받은 적이 있는지 확인해요. 수두에 걸렸던 사람이 대상포진에 걸리기 때문이죠. 대상포진 때문에 생기는 물집은 위치와 분포가 특징적인 모양을 하고 있어서 의사는 물집을 관찰하고 대상포진을 확인할 수도 있어요. 필요하다면 물집을 면봉으로 긁어서 상태를 확인하고 바이러스를 찾아내기도 해요. 물집이 없이 통증만 있는 경우에는 질환을 감별하기 쉽지 않을 수 있어요. 

 대상포진을 확인하면 먼저 항바이러스제로 치료를 시작해요. 바이러스를 없앨 수는 없지만, 증상이나 합병증을 줄여줄 수 있어요. 보통 통증이 동반되기 때문에 적절한 진통제도 함께 사용해요. 스테로이드나 바르는 약도 사용할 수 있어요. 


  • 대상포진의 합병증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해도 일부에서는 합병증으로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올 수 있어요. 발진이 다 사라지고 나서도 발진이 있던 자리에 심한 통증이 남아있어요. 바늘로 찌르는 것 같거나 불에 타는 것 같은 느낌, 때로는 감각이 너무 예민하거나 반대로 둔한 느낌을 호소해요. 통증이 심해서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일도 있어서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아요. 대상포진이 눈이나 안면신경에도 영향을 미치기도 하는데, 시력에 지장을 주거나 안면 마비가 나타날 수 있어서 빨리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아요. 


  • 대상포진의 예방


대상포진은 백신이 개발된 질환이에요. 안타깝게도 백신이 대상포진을 완벽하게 막아주지는 못해요. 하지만 백신을 맞으면 대상포진에 걸리더라도 증상이 더 가볍거나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강도가 약하기 때문에 의사와 상담 후 필요한 경우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좋아요. 60세 이상 성인이라면, 건강한 생활을 위해 의사와 대상포진 백신에 대해 상의해 보세요. 대상포진은 수두와 같은 바이러스가 원인이기 때문에 딱지가 건조해질 때까지는 수포를 만진 사람에게 수두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어요. 수두에 걸린 적이 없거나 수두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사람, 임산부, 신생아와 만나지 않도록 주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