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기의 뼈 통증 가볍게 넘기지 마세요, 다발골수종



  • 다발골수종(다발성 골수종)이란?


우리 몸의 면역체계는 외부의 감염원과 싸우기 위해 단백질로 된 항체를 이용해요. 이 항체는 백혈구의 일종인 형질세포(plasma cell)에서 만들어지죠. 이 형질세포가 비정상적으로 분화하고 증식하면서 생기는 암을 다발골수종이라고 해요. 비정상적인 형질세포는 주로 골수를 침범하기 때문에 골수종세포라고 부르고, 대부분 환자가 여러 군데 골수가 침범되어 있어서 다발골수종이라고 불러요. 

  • 다발골수종의 증상


골수종세포는 골수를 침범하고 뼈를 파괴해요. 뼈가 파괴되면서 골다공증이나 골절, 통증이 생겨요. 척추나 늑골(갈비뼈)이 주로 영향을 받아요. 골수종이 신경을 압박하면 감각이나 운동기능에 이상이 생기거나, 대소변을 조절하기 어려워지기도 해요. 파괴된 뼈에서 나온 칼슘이 혈액으로 나오면 고칼슘혈증이 생겨서 오심, 구토, 의식장애가 생기기도 해요. 골수의 기능이 떨어져서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 수가 감소하면 빈혈이 생기고 피가 잘 멎지 않아요. 면역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감염에 취약해지고, 때로는 감염이 생명을 위협하기도 해요. 골수종세포는 M-단백이라고 부르는 비정상적인 단백질을 만드는데, 이 M-단백이 신장에 쌓이면 신장이 손상돼요. 


  • 다발골수종의 위험 요인


다발골수종은 주로 65세 이상에서 많이 발병하고, 여성보다는 남성에게 조금 더 흔해요. 다발골수종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어요. 다만 방사선 노출이나 살충제, 제초제 같은 화학물질 노출, 유전자 이상이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어요. 


  • 다발골수종의 진단

다발골수종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혈액과 소변 검사, 골수 검사, 영상 검사를 시행해요. 골수종세포는 특징적인 M-단백을 만들기 때문에 혈액이나 소변에서 이 단백질을 찾으면 다발골수종을 진단할 수 있어요. 빈혈이 있는지, 고칼슘혈증이 있는지, 신장기능은 정상인지도 함께 확인하지요. 골수 검사로는 골수에 비정상적인 형질세포가 있는지 알 수 있어요. 엑스레이와 MRI, PET-CT로 뼈의 침범이 있는지, 골수 외에도 침범한 곳이 있는지도 함께 확인해요. 


  • 다발골수종의 치료


혈액이나 소변에서 M-단백이 확인되었더라도, 증상이 없는 무증상골수종(Smoldering multiple myeloma, SMM)은 바로 치료를 시작하지는 않고 추적관찰만 하면서 증상이 생기는지 확인해요. 고칼슘혈증, 신부전, 빈혈, 골 병변 같은 증상에 따라 병기가 정해지는데, 증상을 동반하는 다발골수종은 치료를 시작해야 해요. 

항암 화학요법은 다발골수종의 가장 대표적인 치료법이에요. 가능한 경우에는 고용량의 항암제로 암세포를 줄인 후에 자신이나 타인에게서 채취한 조혈모세포 이식을 병행해서 치료해요. 뼈의 통증이 심하거나 종양이 신경을 누르고 있는 경우에는 방사선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어요. 뼈가 파괴되는 것을 억제하는 약제, 적혈구의 생성을 촉진하는 인자, 마약성 진통제도 증상에 따라 사용돼요. 


다발골수종 환자는 쉽게 감염이 생길 수 있어서, 기침이나 발열이 있는 경우에는 간과하지 말고 빨리 검사를 받아야 해요. 골절의 위험도 커서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뼈에 충격이 가해지는 운동은 하지 않는 것이 좋아요.